산업

인터파크, 태풍에 발 묶인 괌 관광객 지원… "호텔숙박비 전액 지급"

조승예 기자2023.05.26 14:46

글자크기

 인터파크는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괌 공항의 모든 항공편이 결항돼 관광객들의 체류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호텔숙박비용 전액(동급호텔 기준)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사진=로이터
인터파크는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괌 공항의 모든 항공편이 결항돼 관광객들의 체류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호텔숙박비용 전액(동급호텔 기준)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사진=로이터
인터파크는 태풍 마와르로 괌에서 발이 묶인 패키지 고객 70여명을 대상으로 한 지원책을 발표했다.

인터파크는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괌 공항의 모든 항공편이 결항돼 관광객들의 체류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호텔숙박비용 전액(동급호텔 기준)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또한 현지 가이드들이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생수, 컵라면, 과자 등 생필품을 숙소로 제공하는 케어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아울러 6월 초 출발 괌 패키지 상품을 예약을 한 고객들이 안전에 대한 부담으로 다른 대체 여행지로 상품을 변경하는 경우 취소수수료를 면제해 준다.

염순찬 인터파크 투어패키지사업그룹장은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지 협력업체와 현지 상황을 실시간으로 체크하며 대응 중이다"며 "모든 고객들이 무사히 귀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가기